본문 바로가기

메뉴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젊은 거장의 만남’… 손열음·루세브 듀오 무대

작성
2020-08-06

조회   334

logo 보도자료 culture_logo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총 5쪽(붙임 3쪽 포함)
배포일시 2020. 8. 6.(목) 담당부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과
담당과장 이진숙 과장(062-601-4010) 담 당 자 박주리 사무관(062-601-4011)
 
‘젊은 거장의 만남’… 손열음·루세브 듀오 무대
- 12일 저녁 7시30분 ACC 예술극장
- 낭만적인 베토벤 곡으로 무대 구성
손열음의 피아노와 스베틀린 루세브의 바이올린이 만나 베토벤 선율의 정수를 선사한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직무대리 박태영)과 아시아문화원(ACI, 원장 이기표)은 뛰어난 통찰력과 기교로 세계적인 피아니스트로 성장한 손열음과 불가리아 바이올린의 계보는 잇는 스베틀린 루세브가 오는 12일 저녁 7시30분 ACC 예술극장 극장1에서 열리는‘2020년 ACC 슈퍼클래식’무대에 함께 오른다고 6일 밝혔다.

손열음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로 지난 2011년 ‘차이콥스키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준우승과 함께 모차르트 협주곡 최고연주상, 콩쿠르 위촉 작품 최고연주상을 휩쓸어 세계 음악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명교수 아리에 바르디의 문하에서 독일 하노버 국립음대의 최고연주자 과정을 졸업한 뒤 지난 2018년부터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예술감독으로 위촉, 음악제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손열음과 완벽한 호흡을 선보일 스베틀린 루세브는 오케스트라 악장, 실내악 그룹, 솔리스트 활동 등 클래식 연주자가 할 수 있는 모든 장르를 섭렵한 바이올리니스트다.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과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악장을 거쳐 현재 스위스로망드오케스트라 악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제네바 국립음악대학의 교수로 후학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두 연주자가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해 선곡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30번,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10번’은 고요하고 우아한 선율로 청중의 클래식 세포를 깨운다. 바이올린 소나타 9번’을 통해선 바이올린과 피아노가 대등하게 연주되는 진정한 듀오 소나타를 들려준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전자출입명부, 거리두기 객석제(50%)로 운영한다.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청중은 오는 10월 3일 MBC‘TV 예술무대’에서 이번 듀오 무대를 만나 볼 수 있다.
 
ACC슈퍼클래식은 공연관람 문화를 확대하고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기획한 공연 브랜드다. 지난 2018년부터 유수한 클래식음악가의 연주를 선보여 각광을 받아 왔다. 이번 듀오 콘서트는 올해 슈퍼클래식 시리즈 첫 공연으로 음악이 선사하는 힐링을 만끽할 수 있다.
 
입장권은 R석 : 70,000원 / S석 : 50,000원 / A석 : 30,000원이다. 자세한 내용은 ACC홈페이지(www.acc.go.kr)와 콜센터(1899-5566)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붙임

1. 공연 소개
2. 공연 홍보 사진

고객님께서 입력하신 예매자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예매자 정보
성명 ACC
성별
생년월일
연락처
이메일

ACC WEBZINE

웹진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 동의가 필요합니다.

수집내용

  1. 1. 수집이용목적: ‘웹진ACC’ 발송
  2. 2. 수집항목: 이메일 주소
  3. 3. 보유(이용)기간: 2년
  4. 4.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하지 않을 경우 ‘웹진ACC’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개인정보는 위 수집·이용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웹진을 포함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DM발송은 ACC홈페이지 회원가입을 통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