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전당·동명동 상생발전 협약 갱신

작성
2020-06-30

조회   74

logo 보도자료 culture_logo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총 3쪽(붙임 1쪽 포함)
배포일시 2020. 6. 30.(화) 담당부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시설관리과
담당과장 김성수 과장(062-601-4080) 담 당 자 김휘 사무관(062-601-4082)
 
문화전당·동명동 상생발전 협약 갱신
- 동구청‧동명동 상가와 상생협약 갱신
- 부설주차장 1시간 무료 이용 등 협력
- 협력가게 “협약 체결 후 매출 늘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광주광역시 동구, 동명동 상인들이 문화전당과 동명동 상생 발전을 위해 또 다시 손을 맞잡았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직무대리 박태영)이 30일 광주광역시 동구청에서 광주광역시 동구(청장 임택), 동명동 상인들의 모임인 동명공동체상생협의회(회장 최복현)와 함께 문화전당과 동명동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갱신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태영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전당장 직무대리, 임택 동구청장, 최복현 동명공동체상생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지난해 6월 맺은 상생협약 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유효 기간을 연장한 것으로 그 간의 지역 발전을 위한 상호 노력과 신뢰, 지역경제 활성화 등이 바탕이 됐다.
 
이에 따라 협약에 참여한 상가를 이용한 고객은 기존처럼 문화전당 부설주차장에 1시간까지 무료로 주차할 수 있다. 1시간을 초과할 경우 15분당 400원의 저렴한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문화전당 전시‧공연 프로그램을 관람한 고객이 협약에 참여한 상가를 이용할 땐 할인 서비스를 받는다.
 
문화전당과 동구, 동명공동체상생협의회는 동명동 문화적 도시재생을 위한 골목상권과 문화관광 활성화에 역량을 모아 지난해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참여한 상가는 '문화전당 협력가게'로 지정돼 해당 상가를 이용한 고객은 문화전당 부설주차장에 1시간까지 무료로 주차했다. 이는 동명동 일대의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뿐 아니라 보다 많은 시민이 지역 상가를 방문케 하는 동력이 돼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동구 도시재생지원센터가 지난 4월 실시한 문화전당 협력가게 설문조사 결과도 이 같은 평가를 뒷받침했다. 응답 상가의 61%가 협약 이후 매출이 증대됐다고 응답했다. 동명동 일대의 주차문제 해소와 관련해서도 응답상가의 65%가 긍정적으로 답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작년 7월 동명동 124개 상가로 시작해 현재 165개 상가가 참여하고 있는 '문화전당 협력가게'의 이용고객 중 문화전당 부설주차장을 무료로 이용한 고객 차량은 모두 3만8668대이며, 할인 주차요금은 총 6790여만 원에 달한다. 가장 많은 고객이 문화전당 부설주차장을 이용한 협력가게의 경우 이용차량은 총 3541대이며 할인 금액은 540여만 원이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박태영 문화전당장 직무대리는 “지역사회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성공적인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 실현을 위해 큰 역할을 하고 싶다” 면서 “문화전당과 동구가 함께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인근 상가와 방문객, 주민의 오랜 소망이던 문화전당 부설주차장 개방은 문화전당과 동구의 값진 상생협력 결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면서 “앞으로도 두 기관이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업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ACC 민주·인권·평화 콘텐츠 공모전 수상작 20편 선정

고객님께서 입력하신 예매자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예매자 정보
성명 ACC
성별
생년월일
연락처
이메일

ACC WEBZINE

웹진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 동의가 필요합니다.

수집내용

  1. 1. 수집이용목적: ‘웹진ACC’ 발송
  2. 2. 수집항목: 이메일 주소
  3. 3. 보유(이용)기간: 2년
  4. 4.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하지 않을 경우 ‘웹진ACC’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개인정보는 위 수집·이용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웹진을 포함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DM발송은 ACC홈페이지 회원가입을 통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