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亞문화전당, 개관 5주년 기념 ‘ACC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 개최”

작성
2020-11-17

조회   109

logo 보도자료 culture_logo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총 4쪽(붙임 2쪽 포함)
배포일시 2020. 11. 17.(화) 담당부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기획운영과
담당과장 윤용한 과장(062-601-4010) 담 당 자 김새롬 주무관(062-601-4072)
 
“亞문화전당, 개관 5주년 기념‘ACC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개최”
- 25일 오후 1시 45분 ACC 국제회의실…ACC 유튜브 생중계
올해로 개관 5주년을 맞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직무대리 박태영)과 사단법인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지원포럼(회장 지형원)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가 오는 11월 25일 오후 1시 45분 ACC 국제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전등록자 50명에 한해 소규모 대면으로 진행하되 전산망(온라인) 실시간 생중계를 병행, ACC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서 누구나 접속해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장 사전참석 등록은 11월 18일 오후 1시부터 ACC 누리집에서 선착순으로 받는다.
 
ACC와 지역사회, 공존을 위한 새로운 협력방안 논의
 
이날 토론회에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위원회 부위원장인 송진희 호남대학교 예술대학장이 토론회 좌장 등으로 참여하며, 강신겸 교수(전남대학교 문화전문대학원)가 ‘문화전당과 지역사회, 공존을 위한 새로운 협력방안’을 제시하고 이어 박신의 교수(경희대학교 문화예술경영학과)가 ‘문화전당 콘텐츠 중장기 발전 방향’주제로 발제한다.
종합토론에서는 김기곤 실장(광주전남연구원 지역공동체문화연구실), 박진현 국장(광주일보 제작국), 장웅조 교수(홍익대학교 문화예술경영학과)가 ACC와 지역사회 공존을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다음으로 김은영 교수 (추계예술대학교 영상비즈니스과), 서우석 교수(서울시립대학교 도시사회학과), 이한호 대표(㈜ 쥬스컴퍼니)가 ACC 콘텐츠의 중장기 방안에 의견을 제시한다.
 
이번 토론회는 비대면 축하 공연으로 행사를 시작한다. 올해 창단 11년째를 맞는 아세안 10개국과 우리나라 음악인으로 구성된 <아시아전통오케스트라>의 신곡 ‘빛의 아시아’(작곡가 박위철)을 공개하며 평화, 화합, 상생의 의미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공연 영상은 개별 연주 모습을 촬영한 뒤 최첨단 영상기술을 접목해 연주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연주하는 모습으로 완성해 현장감과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토론회 사전등록서 제출 또는 토론회 유튜브 생중계 시 댓글창을 통해 발제자·토론자에게 질문과 제안을 남길 수 있으며, 좋은 의견으로 채택되면 문화전당의 문화상품도 받을 수 있다.
 
ACC 콘텐츠 중장기 발전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 수렴의 장 마련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포럼 지형원 회장은 “코로나 일상시대 정책 환경 변화와 지역사회 요구에 부합하는 ACC의 발전 방향과 다양한 미래 과제를 함께 마련하는 토론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박태영 전당장 직무대리는 “개관 5년차를 맞이하여 그 동안의 성과를 점검하고 ACC의 5개년 콘텐츠 확충과 지역사회와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임을 밝히며 관심 있는 분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붙임

1. ACC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 개최 개요
2. ACC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 포스터
 

고객님께서 입력하신 예매자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예매자 정보
성명 ACC
성별
생년월일
연락처
이메일

ACC WEBZINE

웹진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 동의가 필요합니다.

수집내용

  1. 1. 수집이용목적: ‘웹진ACC’ 발송
  2. 2. 수집항목: 이메일 주소
  3. 3. 보유(이용)기간: 2년
  4. 4.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하지 않을 경우 ‘웹진ACC’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개인정보는 위 수집·이용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웹진을 포함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DM발송은 ACC홈페이지 회원가입을 통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