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SNS공유

동영상

제13회 광주비엔날레-파빌리온프로젝트 : 한쌍의 메아리 13th Gwangju Biennale- Pavilion Project : Double Echoing

  • 2021-03-02
제13회 광주비엔날레-파빌리온프로젝트 : 한쌍의 메아리
13th Gwangju Biennale- Pavilion Project : Double Echoing

대만  동시대문화실험장(Taiwan Contemporary Culture Lab)은 제13회 광주비엔날레 파빌리온 프로젝트에 [한 쌍의 메아리]를 선보인다. 대만 국가인권박물관(National Human Rights Museum), 타이페이 공연예술센터(Taipei Performance Arts Center)와 함께 대만 동시대문화실험장은 대만과 한국 민주주의의 발전, 인권추구, 자유 그리고 보편적 가치를 탐구한다.

[한 쌍의 메아리]의 전시 주제는 쌍둥이처럼 유사한 모습을 지닌 아시아 민주주의 국가인 대만과 한국의 현대사를 조명한다. 두 국가는 제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 식민지, 독재정권을 거쳐 유사한 형태로 민주주의의 길에 들어섰다. 2021년 2월 26일부터 5월 9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 복합 5관에서 열리는 본전시에서는 8개의 그룹, 총 14명의 대만과 한국 작가들이 인권, 정치적 예술, 그리고 보편적 이슈 등을 작품을 통해서 다룬다.

또한, 뤼다오 인권예술축제에서 잔잔한 반향을 일으켰던 작품들이 대만 동시대문화실험장과 대만 국가인권박물관의 협력을 통해 다시 제작되어 이번 전시의 하이라이트로서 만나볼 수 있다.

At the invitation of Gwangju Biennale Foundation, Taiwan Contemporary Cultural Lab (C-LAB) together with the National Human Rights Museum (NHRM) and Taipei Performing Arts Center (TPAC) explore through art the democratic developments and pursuit of human rights, freedom and universal values in Taiwan and South Korea.

Themed Double Echoing, the exhibition examines the contemporary histories of Taiwan and South Korea, two Asian democracies bearing twin-like resemblance. Through the ages, the two countries both experienced war, colonization, separation and repressive rule, before taking similar paths to democracy after World War II and the Korean War. Fourteen Taiwanese and Korean artists in 8 groups dedicated to human rights, political art and other universal issues will share the stage at Gwangju’s Asia Culture Center from February 24 to May, 2021. Another highlight of the show is the onsite display of pieces from the Green Island Human Rights Art Festival, a joint commission with the NHRM.

Through the multiple echoing of “body/sound” in space and time, Double Echoing is an attempt to create a multi-level immersive experience for the body, looking into similar happenings across contemporary Asia, particularly in South Korea and Taiwan. With their unique perspectives, participating artists take us to reinterpret and redefine the boundaries between body politics and collective consciousness. In addition to physical mirroring, " Double Echoing " has the referential meaning of multiple reflections of sound waves, and it also extends to the multi-level reflective thinking of humans on many historical events. Just like the sound wave/consciousness reverberation, it has been lingering in our bodies and minds, lingering. While some artists decide, by revisiting history, to decolonize the past and shed light on how the state apparatus imposed social constraints on the public, others compose songs to speak the minds of the people. Every revisit echoes with the mind. As we stand on the fringe of time knee-deep in a struggle forward, we open up conscious space for thought. After the 40th anniversary of the Gwangju Uprising, we hope to make peace with the past by the power of art. Once again, let’s be brave and celebrate freedom.
 

집에서 즐기는 문화생활 · 채널 ACC 보다 다양한 콘텐츠를 동영상을 즐기며 간접적인 문화생활의 혜택을 누리세요! 채널 ACC 바로가기 집에서 즐기는 문화생활 · 채널 ACC 보다 다양한 콘텐츠를 동영상을 즐기며 간접적인 문화생활의 혜택을 누리세요! 채널 ACC 바로가기

고객님께서 입력하신 예매자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예매자 정보
성명 ACC
성별
생년월일
연락처
이메일

ACC WEBZINE

웹진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 동의가 필요합니다.

수집내용

  1. 1. 수집이용목적: ‘웹진ACC’ 발송
  2. 2. 수집항목: 이메일 주소
  3. 3. 보유(이용)기간: 2년
  4. 4.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하지 않을 경우 ‘웹진ACC’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개인정보는 위 수집·이용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웹진을 포함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DM발송은 ACC홈페이지 회원가입을 통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ACC 집콕꾸러미 온라인 이벤트

확인된 정보가 일치하는지 확인하여 주시고 참여해주시기 바랍니다.

정보확인

  1. 이름: [미등록]
  2. 연락처: [미등록]
  3. 주소: [미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