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ACC 국립아시아문화전당 ASIA CULTURE CENTER

말레이시아 대중음악 컬렉션 기획전: 팝 누산타라 노래들(Lagu~Lagu) 1960s–1980s Vol.2

‘아시아의 대중음악 아카이빙 프로젝트’는 아시아 각 지역에서 현대적 대중음악이 탄생한 시기의 주요 음악, 인물, 사건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다양한 매체의 자료를 수집하는 프로젝트

말레이시아 대중음악 컬렉션 기획전: 팝 누산타라 노래들(Lagu~Lagu) 1960s–1980s Vol.2
  • 기간2019.9.6(금) - 2020.4.19(일)
  • 시간(화-일) 10:00 - 18:00
    (수,토) 10:00 - 19:00
  • 장소라이브러리파크 주제전문관
  • 대상모든 연령
  • 가격 무료
  • 예매자유 관람
  • 문의1899-5566
갤러리

소개
< Lagu~Lagu >는 마인어로 ‘노래들’이라는 뜻입니다. 어떤 노래에는 한 시대와 사회의 집합 기억이 담겨있습니다. 말레이시아와 그 주변에 방송 전파를 타고, 공연장에서, 영화를 통해 흘렀던 노래(Lagu)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 모였습니다.
 
말레이시아는 16세기부터 1957년까지 포르투칼, 네덜란드, 영국, 일본 등의 식민 지배를 받았습니다. 건국활동이 활발하던 시기인 1950~1960년대는 영화와 같은 대중문화에서 ‘말레이 민족주의’가 강조되었고 전통화된 영화음악이 발전했습니다. 당시 산업을 대표하는 엔터테이너인 P. 람리(Ramlee)와 살로마(Saloma)는 말레이 민족음악의 상징으로 추앙받으면서도 서양음악과 여러 종족 음악의 영향 아래 있었습니다. 1960년대 후반부터는 영화음악이 쇠퇴하고 영미권 밴드 음악에서 영감을 얻은 팝 예 예(Pop yeh yeh) 스타일의 음악이 인기를 얻었습니다. 기성세대는 팝 예 예 음악과 함께 유행한 남성 장발과 댄스홀 같은 청년문화를 퇴폐적이라 여겼고 통제했습니다. 1970년대 후반부터 왕성한 활동을 했던 앨리캣츠(Alleycats)와 수디르만 같은 음악가는 말레이시아의 기원인 민족 다양성을 되새기게 하는 활동을 하였고, 혈통 중심주의의 틀을 넘는 통합의 기제로 작동했습니다. 이 전시는 독립 후 말레이시아 국가형성기 민족주의 담론 속에서 대중음악이 생산한 가치와 의미를 자료를 통해 조망하고자 합니다.
 
아시아라는 공동체의 구성원으로서 내가 모르는 시대와 지역에서 어떤 노래가 사랑받았고 불렸는지, 그 노래를 들었던 사람들과 우리가 어떤 공통의 경험과 차이를 가졌는지, 노래를 통해서 인식의 지평이 확장되길 기대합니다.
 
* ‘아시아의 대중음악 아카이빙 프로젝트’는 아시아 각 지역에서 현대적 대중음악이 탄생한 시기의 주요 음악, 인물, 사건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다양한 매체의 자료를 수집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지금까지 ‘1980년대 한국 대중음악’ 파일럿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아시아 8개 지역의 대중음악사 기초조사를 수행했고, 인도네시아, 미얀마,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4개 지역의 대중음악 컬렉션을 구축했습니다.
<말레이시아 대중음악 컬렉션>은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사회‧문화‧역사적 배경 연구를 바탕으로 수집한 음반, 영상, 잡지 등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전시작품
P. 람리의 영화음악 음반, 1961
팝 예 예(Pop Yeh Yeh) 음악의 시작을 알린 영화 < 아 고 고 A-Go-Go 67 > 음반
팝 예 예(Pop Yeh Yeh) 음악의 시작을 알린 영화 < 아 고 고 A-Go-Go 67 > 대한 잡지 기사
말레이계, 인도계, 중국계로 구성된 다종족 밴드 앨리캣츠의 4집 음반 커버
공간정보

문화정보원, 라이브러리파크 주제전문관

문화정보원
라이브러리파크 주제전문관

SNS공유

ACC WEBZINE

웹진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 동의가 필요합니다.

수집내용

  1. 1. 수집이용목적: ‘웹진ACC’ 발송
  2. 2. 수집항목: 이메일 주소
  3. 3. 보유(이용)기간: 2년
  4. 4.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하지 않을 경우 ‘웹진ACC’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개인정보는 위 수집·이용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웹진을 포함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DM발송은 ACC홈페이지 회원가입을 통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