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2021 ACC아시아창작스튜디오 청년작가 레지던시 결과보고전
<새로운 지구행성으로의 이주>

지구의 파괴된 환경에서 더 이상 거주할 수 없게 된 인류의 운명은? 예술적 상상력으로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의 새로운 영토를 발견해 나가는 과정을 탐구하는 전시

2021 ACC아시아창작스튜디오 청년작가 레지던시 결과보고전 <br>
<새로운 지구행성으로의 이주>
  • 기간2021.11.24.(수) - 12.5.(일)
  • 시간10:00 ~ 18:00 *매주 월요일 휴관
  • 장소문화창조원 복합2관 커브(CURVE)
  • 대상모든 연령
  • 가격 무료
  • 예매홈페이지
  • 문의1899-5566

소개
새로운 지구행성으로의 이주 - 소란한 여름을 맞이하기 위한 8개의 전술
“나에게 실험실을 달라! 그러면 내가 세상을 들어올리리라” (브뤼노 라투르)

<새로운 지구행성으로의 이주>는 세계화 이데올로기가 지배해 온 지구 행성의 파괴된 환경에서 더 이상 거주할 수 없게 된 인류가 다종다양한 존재들이 함께 거주하는 새로운 영토를 발견해 나가는 과정을 탐구한다.

학제간 연구의 새로운 방식을 적용한 본 전시는 예술가, 큐레이터, 인류학자, 과학기술연구자, 고고미술사학자 등이 상호 관계 속에서 다양한 형태의 생명체를 탐구하고, 인간이 식물, 동물, 곰팡이, 미생물 등 다른 종과의 만남 가운데 어떻게 드러나는지 살피는 일련의 과정이었다. 이들은 ‘인간의 정의는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생명을 구성하는 것은 무엇’이며, ‘동식물, 인간/비인간을 구별하는 것은 무엇인가?’, ‘이 지구에서 함께 사는 다른 유기체에 대한 우리의 책임은 무엇인가?’ 등의 질문을 던지며 인류학과 자연과학 에 예술적 상상과 개입을 모색했다.

“올 여름 <침묵의 봄>이 상당한 소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던 1962년 7월 <뉴욕타임즈> 헤드라인은 모든 생명체의 권리에 관한 논쟁의 틀을 만든 발단이었다. 본 전시에서 8명(팀) 작가들은 새로운 지구행성으로 이주하기 위한 8가지 전술-Re/view, Re/form, Re/search, Re/create, Re/act, Re/animate, Re/discover, Re/wilding-을 적용했다. 이들은 인간 중심적 사회 에서 지나치게 불균형을 이루고 있는 인간/비인간의 불편한 관계 를 드러내고 세계를 ‘다시/보기’함으로써 목격자로서 예술가의 역할을 강조하거나(Re/view: 신재은), 인류를 역습하게 될 소음공해의 위험성을 음향풍경으로 시뮬레이션한다(Re/form: 박지수). 제2차 세계대전 전후 식용목적으로 아시아로 유입된 외래종을 비교 연구한 결과를 가상의 인물을 통해 발표(Re/search: 장은하)하고, 재난 이후의 도시를 상상하고 ‘비저너리 건축’이라는 방법론 을 통해 시각화한다(Re/create: 나혜수).

또한, 환경과 사람의 관계 설정에서 살아남으려는 (도태된) 사람들, 남겨진 것들에 관한 이야기를 퍼포먼스 필름을 통해 재현하거나(Re/act: 임의그룹), 팬데믹으로 인해 변화된 사람과 사람 사이의 거리- ‘공기관계’에 대해 고민하며 동양의 ‘반고’ 신화의 모티프를 통해 자연과 인간 관계를 재창조한다(Re/animate: 강민희). 나와 다른 타자의 세계를 이해하려는 시도로서 다른 이의 눈(각막, 초점, 시력)을 통해 바라본 다중적 현실을 드러내고(Re/discover: 이윤재), 땅 속 균사체가 월등한 지능과 자신들만의 문화를 지녔다고 가정하며 인간이 균사체 무리의 행동양식과 지혜를 배움 으로써 새로운 지구 환경에 쉽게 정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Re/wilding: 황선정).

궁극적으로 <새로운 지구행성으로의 이주>는 보이지 않던, 숨겨졌던 존재들을 드러낸다. 지금 우리 모두는 그 새로운 지구 행성으로 이주하기 위한 표류공간에 머물며 변모하고 있음을 느낀다. 전시는 그러한 변형 과정을 실험한 작가들의 작업 공간을 펼쳐보임으로써 관객들과 함께 신체적으로 감각하고 경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조주현 총괄기획자
참여작가
참여작가
강민희Re/animate
< uːm >, 복합매체, 가변크기, 2021
< uːm >은 숨을 들이마시고 내쉬는 행위를 작품의 상호작용 요소로 구성하여 관객의 호흡이 데이터화 되고 공간적으로 가시화 되는 인터렉티브 작업이다. 관객은 그들의 숨이 만들어내는 가변적 풍경 속 시공간의 주체가 되어 creator와 destroyer라는 신의 역할을 자처하는 4차 산업혁명 인간의 모습을 나타내는 한편, 사지가 산, 숨결은 바람이 되었다는 반고의 천지 창조 이야기처럼 인간과 자연의 연결성과 본래의 일체성을 상기한다.
들어오거나 나가는 ‘문’이 없고 분명한 경계를 짓는 ‘벽’ 또한 없어 유연하면서도 가리워진 공간 안에서 관객은 자신의 숨으로 파생되는 빛과 공기와 소리를 감각적으로 느낄 수 있는 동시에 공간 밖의 ‘제 3자’는 창을 통해 안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멀리서 바라볼 수 있다.
신재은Re/view
< Twins >, 복합매체, 가변크기, 2021
< Twins >는 같지만 다르고 다르지만 같은 비인간과 인간의 닮음 관계에 관한 이야기다. 이 작업은 인간을 위해 부품처럼 존재하는 가축 돼지를 인간과 쌍둥이 형제로 해석한 사변적 형식의 시나리오와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상 설치 작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인간 중심적 사회에서 지나치게 불균형을 이루고 있는 인간과 비인간, 포식자와 피식자의 불편한 관계를 꼬집는다.
다른 식용 가축들도 있는데 왜 하필 돼지인가? 작가는 인간을 위한 도구로만 여겨져 정작 지구 생태계의 구성원으로써 돼지라는 동물 자체에 대한 연구 조사 결과를 찾기 힘들다는 점에서 흥미를 느꼈다. 돼지는 이종 장기 이식에 사용될 정도로 유전체 뿐 아니라 장기의 해부학적 구조나 생리 특성이 매우 비슷하고 아이큐가 개보다 높은, 사람 3~4세 정도의 지능을 가졌으며 인간과 식성이 유사하지만 인간과 돼지 사이에 형제애는 없었다.
나혜수Re/create
< 핀트먼트 >, panel, 6,500*1,600*2,000mm, 2021
자유로운 호흡이 제한되면 인간은 어떻게 행동할까? 아마 더 나은 공간에 의존하고 신원이 확실한 이들과 어울리려 할 것이다. 어쩌면 대형 튜브로 호흡하는 일이 벌어질지도 모른다. 비저너리 건축을 시각화한 이 작품은 재난 이후의 사회를 상상한다. 그 안에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이들의 기분을 느껴볼 수 있다. 사람들의 감정과 행동은 생각보다 호흡과 긴밀하게 상응한다. 다양한 이들이 모여서 만들어진 사회가 변화한 모습을 살펴본다.
박지수Re/form
< Hz Stalagmite, soundscape of Gwangju, 2121 >, 복합매체, 가변크기, 2021
< Hz Stalagmite >는 미시적 환경으로 분류되는 소음 공해가 광주 지반에 서서히 각인되는 과정을 표현한 작품이다. 사학자 Robert Lacey에 의하면, 소음 공해는 가장 교활한 형태의 환경 파괴가 될 것이다. 수천 년에 걸쳐 생성된 동굴의 석순처럼, 인류세에는 소음 공해가 가시적인 형태로 인류를 역습하게 될 것이다. 작품은 광주의 지역 특정적 음원이 지니고 있는 주파수를 변화된 물성에 오버랩 시켜 인류세의 광주 음향 풍경을 제안한다. 또 관객들이 만드는 소음이 실시간으로 축적되고 있음을 가시화하여 소음 공해에 대한 ‘자기 면역’을 경험하게 한다.
황선정Re/wilding
< Tanhamu Project >, 복합매체, 가변크기, 2021
Tanhamu Project는 버섯(균류)의 순환과 네트워크 시스템, 지구 순환, 공생관계에 대한 리서치를 시작으로 현 지질학 시대의 지구-인간의 물질대사에 대한 고민을 담아낸다.
신체나 마음의 욕구나 목마름을 의미하는 고대 산스크리트어 ‘Taṇhā’와 ‘舞’(춤추다 무)를 합성한 고유명사 ‘Tanhamu’(탄하무)라는 이름을 부여하며 시작한 이 프로젝트를 통해 작가는 작업에서 다른 종과의 소통, 다름의 연결과 전환을 통한 마주함의 의미를 되새긴다. Tanhamu는 작가의 땅 아래의 소통체계를 땅 위로 확장하는 자연-인공적 기관이 되기도, 합성된 종이 되기도 하면서, 포스트 휴먼의 물질대사와 유기적 소통에 대한 관심을 미디어 작업으로 풀어낸다.
장은하Re/search
< Invasive Species Behind the Notoriety: Multi-directional Narratives for Abundant Futures >, 복합매체, 가변크기, 2021
작가는 아시아에 식량자원으로 유입된 외래종을 비교 연구한다. 한국의 황소개구리와 대만의 아프리카대왕달팽이(Achatina fulica)를 통해 식량자원으로 전락한 비인간의 위치를 확인 및 재정립하며, 생태정치관점에서 인간과 비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의 가능성을 탐구한다. 또한, ‘재야생화(Rewilding)’ 개념을 살피며, 생태정치관점에서 미래지향적인 인간-자연 관계를 사유한다.
임의그룹Re/act
< Heart of the city >, 복합매체, 가변크기, 2021
“우리 집 열쇠를 집 앞 공터에 묻었는데, 거기 건물이 지어졌어”
오랜만에 집으로 돌아왔다. 도어록을 쓰지 않아 열쇠를 집 앞 화단에 묻고 다녔는데, 공터가 개발됐다. 태어나서 단 한번도 지어진 적 없던 버려진 공터에, 하필이면, 지금 이때, 우리 집 열쇠를 깔고 건물이 지어졌다.
퍼포먼스 필름과 입체 설치는 ‘열쇠를 묻은 땅이 개발되어 길거리에 갇힌 사람’ 이라는 상황 설정을 배경으로 한다. 이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지 못한, 남겨진 사람들에 관한 가상의 이야기이다. 생존과 생활, 진화와 도태의 문제에서 땅과 집, 주거, 환경으로의 연결점을 찾고자 했다. 남겨졌다는 것은 진화 자체가 불가능한 도태된 것이라기보다는 진화를 원치 않아 자발적으로 도태했거나 진화할 시간이 주어지지 않은 채 미래라는 네트워크와의 연결이 끊어져버린 고립된 상태일 것이다.
이윤재Re/discover
< Only True Voyage – part.2 >, 복합매체, 가변크기, 2021
작가는 두 사람의 양쪽 각막의 형태를 본뜬 카메라 렌즈 필터를 이용하여 촬영한 영상을 기반으로 한 복합매체 설치 작품을 제작했다. 개인 고유의 신체 경험을 기술을 통해 재현하여 각자 다른 각막 형태를 가짐으로 인해 발생하는 시각 경험의 미세한 차이를 비교, 관찰한다.
기획자 및 연구자 네트워크
조주현연세대 겸임교수, 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 연구원
다학제적 인류세 커리큘럼과 탈식민주의 관점의 역사 되쓰기 작업에 관심을 두고 연극, 퍼포먼스, 포스트드라마, 게임 등 다양한 매체 실험을 통해 관객 참여, 공동체, 아카이브 아트 분야의 새로운 예술 형식을 모색한 전시기획을 해왔다. 주요 전시로 < 디어 아마존: 인류세 2019-2021 >(일민미술관) 등이 있고, 2021-2022 한국-네덜란드 교류협력프로그램 아르코 총괄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다.
전치형카이스트 과학기술정책대학원 교수
인간과 테크놀로지의 관계, 정치와 엔지니어링의 얽힘, 로봇과 시뮬레이션의 문화에 관심을 갖고 연구와 저술 활동을 하고 있다. 미세먼지, 세월호 참사, 지하철 정비, 통신구 화재 등의 사건으로부터 로봇과 인공지능, 4차 산업혁명과 인류세 등의 주제들까지 과학적 지혜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영역들을 주목하고 고민한다. 2017년 창간한 과학잡지 <에피>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조현정카이스트 인문사회융합과학대학 인문사회과학부 조교수
동일본 대지진 및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건축 문화, 특히 주거 건축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분석하고, 현 위기에 대한 대응으로 등장한 초소형 주택을 효율성과 유연성, 친환경성을 갖춘 미래 주거의 모델로 제시해왔다. 건축가와 미술가의 협업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주요 논문으로는 「Tange Kenzō’s Tokyo Plan, 1960, A Plan for Urban Mobility」(2018), 「Metabolism and Cold War Architecture」(2014) 등이 있다.
최명애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 연구 조교수
인문지리학자. 인간 너머 지리학과 정치 생태학의 접근법을 이용해 야생 동물 보전, 생태 관광, DMZ 보전을 연구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 「다중적 고래: 한국 장생포 고래 관광의 공간 형성」(2017), 「인류세 연구와 한국 환경 사회학: 새로운 질문들」(공저, 2019), 「다중적 환경 주체: 한국 증도 생태 관광의 통치성 분석」(2020) 등이 있다.
온라인 리서치 쇼
온라인 리서치 쇼 개요
  • 주요내용강연, 스크리닝, 퍼포먼스, 토크 등
  • 기획조주현
  • 협력KAIST인류세연구센터
  • 일정2021.11.27.(토)~28(일), 16:00~
  • 플랫폼국립아시아문화전당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 전시사이트 바로가기+
세부 내용
출연진, 제작진 이름을 나타낸표
1일차
11.27.(토)
16:00~
“풍부한 미래를 위한 선언”(A Manifesto for Abundant Futures)*모더레이터 : 조주현
스크리닝 신재은(작가)
퍼포먼스&토크 황선정(작가)
강연 <재야생화(Rewilding) - 인류세의 미래를 위한 실험> 최명애(KAIST)
퍼포먼스&토크 최명애(KAIST)-장은하(작가)
프리젠테이션 이윤재(작가)
2일차
11.28.(일)
16:00~
“다종 민족지학(multispecies ethnography)의 전술들” *모더레이터 : 조주현
강연 <혼자 쉬는 숨은 없다: 공기위기를 견디기 위한 과학> 전치형(KAIST)
퍼포먼스&토크 강민희(작가)- 전치형(KAIST)
스크리닝 임의그룹(작가)
강연 <인류세와 생존 건축: 전후 일본 건축과 재난> 조현정(KAIST)
토크 조현정(KAIST)-박지수(작가)-나혜수(작가)

SNS공유

고객님께서 입력하신 예매자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예매자 정보
성명 ACC
성별
생년월일
연락처
이메일

ACC WEBZINE

웹진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 동의가 필요합니다.

수집내용

  1. 1. 수집이용목적: ‘웹진ACC’ 발송
  2. 2. 수집항목: 이메일 주소
  3. 3. 보유(이용)기간: 2년
  4. 4.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하지 않을 경우 ‘웹진ACC’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개인정보는 위 수집·이용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웹진을 포함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DM발송은 ACC홈페이지 회원가입을 통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ACC 집콕꾸러미 온라인 이벤트

확인된 정보가 일치하는지 확인하여 주시고 참여해주시기 바랍니다.

정보확인

  1. 이름: [미등록]
  2. 연락처: [미등록]
  3. 주소: [미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