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ACC 국립아시아문화전당 ASIA CULTURE CENTER

쓰리 볼레로

'나는 단 하나의 걸작 만을 썼다. 그것이 《볼레로》다.' - 모리스 라벨
2017년 무용 공연 최대 히트작! <쓰리 볼레로>가 한층 업그레이드 되어 다시 돌아온다.

쓰리 볼레로
  • 기간2018.09.21.(금) - 22(토)
  • 시간(금) 19:30 - 21:00
    (토) 15:00 - 16:30
  • 진행시간90분
  • 장소극장1
  • 대상만 7세 이상 입장 가능 /
  • 좌석608석
  • 가격 R석 30,000원
    S석 20,000원
    A석 10,000원
  • 예매홈페이지 / 콜센터 / 매표소
  • 문의1899 - 5566
  • 진행90분

갤러리

소개
“나는 단 하나의 걸작만을 썼다. 그것이 《볼레로》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이 곡 에는 음악이 존재하지 않는다.”
- 모리스 라벨
2017년 상반기 무용 공연 최대 히트작! 전회 전석매진의 <쓰리 볼레로>가 한층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온다. 모리스 라벨(Maurice Ravel)의 볼레로에 대한 새로움과 다양성을 화려하고 웅장 한 스케일로 선보인다.
 
기존 음악에 대한 전형적 해석을 배제하고, '볼레로' 음악 특유의 선율과 리듬을 철저히 분해하고 재조립한 안무가 김보람,
자연과 사람, 일상의 사운드로 특별한 볼레로 음악을 만든 안무가 김설진,
38명의 일사불란한 군무와 볼레로 원곡의 압도적인 스케일을 오케스트라의 웅장 한 음악과 함께 구현하는 안무가 김용걸.
3인 3색의 개성 강한 무대가 다시 한 번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연출진
국립현대무용단
한국을 대표하여 2010년에 창단한 국내 유일의 국립 현대무용단체이다.
국립현대무용단은 ‘재미있는 현대무용’을 추구한다. 난해하고 모호한 현대무용 보다는 관객이 직관적으로 이해하고 공감하며 즐거움을 얻어갈 수 있는 현대무용을 소개하고자 한다. 한번 보면 다시 보고 싶은 무용 창작을 통해 현대무용 관객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자 한다.

1대 예술감독 홍승엽, 2대 안애순에 이어 2016년 12월 안성수 안무가가 제3대 예술감독으로 취임했다. 안성수 예술감독은 한국무용, 발레, 현대무용 장르를 구분하지 않고 각각의 특징을 분리, 해체, 재구성하여 여기에 수학적인 구성, 속도감, 음악적 해석을 강조한 무용의 시각적 아름다움을 추구하고 있다. 그는 한국적 현대무용을 만드는 가장 중요한 요소로 서양 무용수로는 대체될 수 없는 한국의 무용수들을 꼽는다. 섬세한 해석력, 출중한 음악성, 독특한 질감 그리고 몸의 중립화 훈련을 통해 특정 장르와 테크닉의 한계에 갇혀 있지 않은 우수한 기량의 한국 무용수를 지속적으로 발견하고 개발하는 것이 무용단의 과제이다. 이를 통해 한국현대무용의 고유함과 탁월함을 세계무대에 알리고자 한다.

창작역량을 지닌 예술가들과 함께 춤을 통해 동시대의 역사와 사회, 일상에 대해 이야기하며 지역과 세대를 아울러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한국적 컨템포러리 댄스를 지향한다.
김용걸 Kim, Yonggeol
출연진 소개
  • 《볼레로》, 박자를 다루는 안무의 치밀함 & 오리지널의 크레셴도
  • 《볼레로》는 클래식 발레 동작의 베이스 위에 다양한 동작을 조합하고 편집하여 20개 이상의 프레이즈들로 완성하였다. 다른 두 작품에 비해 대규모 군무가 인상적인 이 작품은 움직임의 배열과 재구성의 조화로움이 극대화를 이루며 ‘볼레로’ 원곡음악의 네 가지 반복된 리듬을 통해 기묘한 에너지로 폭발한다.
김설진 Kim, Seol Jin
출연진 소개
  • 《볼레로 만들기》, 돌연변이와 이탈의 질감
  • 안무가 김설진은 안무노트를 통해 “나에게 음악은 더 이상 숫자가 아니다. 형태와 시간을 분석하는 일에 흥미가 떨어졌다. 사랑이 가진, 인물이 가진, 상황이 가진 텍스쳐가 궁금하고, 그것을 어떻게 발전시켜 무대 위로 올릴지에 대한 흥미가 더욱 컸다. 억지로 사회적 이념, 철학적 메시지를 담고 싶지도 않았다.”라고 말하며 “볼레로를 해체하고 무너뜨리는 것이 진짜 볼레로를 만드는 것은 아닐까?”하고 관객에게 질문을 시작한다.
  • 무너진 볼레로를 다시 쌓기 위해 일상에서 수집한 사운드를 볼레로 리듬으로 확장하는 작업으로 음악을 준비하고 있다.
김보람 Kim, Boram
출연진 소개
  • 《철저하게 처절하게》, 해체와 재조립의 볼레로
  • 안무가 김보람은 작품을 통해 인간이 가진 “표현의 기원”에 접근한다. 이를 위해 기존 음악에 대한 전형적 해석을 배제하고 '볼레로' 특유의 선율과 리듬을 분해하고 재조립한다
    편곡으로 참여한 박용빈에 의한 변형된 ‘볼레로’를 통해 무용수들이 음악에 몸을 집중하고, 내면의 움직임을 끌어내며 <철저하게 처절하게 >를 완성해 나간다.
    김보람이 수장으로 있는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의 무용수들이 출연하여 스펙터클한 무대를 선보인다.
광주광역시립발레단
광주광역시립발레단은 예술의 고장 광주에서 1976년 창단된 국내유일의 국공립 발레단으 로서 국내 유수의 무용수들과 세계 유명 작품 및 창작 공연을 펼치며 시민들을 위 해 끊임없는 노력을 하고 있다.
광주시민의 문화 향유 및 전 국민 문화 활성화에 기여할 뿐 아니라 2009년부터 개최되어온 '한·중 공연 예술제’를 통해 국제문화 교류에 이바지하 고 있다. 특히 고전발레 레퍼토리 뿐 아니라 광주 고유 브랜드 작품을 한국 창작발레로 완성하여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과 문화 경쟁력을 향상시키며 세계 속의 한국, 세계 속의 광주 이미지 정착을 위하여 노력한다.
유의사항
  •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쾌적한 관람환경 조성을 위해 관람등급, 중간 입장, 사진촬영 등에 제한을 두고 있습니다. 객석 입장 규정을 숙지하지 못해 발생하는 책임은 관객 본인에게 있으며, 공연 당일 현장에서 티켓의 환불, 취소, 변경이 불가합니다. 이 점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예매티켓 수령 및 현장구매는 공연시작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객석 입장은 공연시작 30분 전부터 가능하며 공연시작 후에는 입장에 제한 받을 수 있으니, 공연시작 10분 전까지 반드시 입장해 주시기 바랍니다.
기타
 < 쓰리볼레로 > 오픈 워크숍
국립현대무용단 x 아시아문화원 움직임 체험 프로젝트
국립현대무용단  안무가가 직접 진행하는 오픈 워크숍.
현대무용 움직임을 몸으로 함께 하는 일일 체험클래스가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 일자 : 2018.08.18(토)
  • - 장소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 로비
신청을 원하시는 분은 7월 30일 (월) 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사전 신청자 50명에 한해 선착순 무료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공간정보

예술극장, 극장1

예술극장
극장1

SNS공유

ACC WEBZINE

웹진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 동의가 필요합니다.

수집내용

  1. 1. 수집이용목적: ‘웹진ACC’ 발송
  2. 2. 수집항목: 이메일 주소
  3. 3. 보유(이용)기간: 2년
  4. 4.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하지 않을 경우 ‘웹진ACC’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개인정보는 위 수집·이용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웹진을 포함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DM발송은 ACC홈페이지 회원가입을 통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