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ACC 국립아시아문화전당 ASIA CULTURE CENTER

영화더빙쇼 자유결혼

1958년 영화 ‘자유결혼’을 공연화 시킨 영화더빙쇼<자유결혼>은 해방 이후의 결혼에 대한 여성의 가치관을 희극적으로 표현한 작품. 배우의 연기, 전문악사의 연주, 실제 음향효과를 활용한 공연

영화더빙쇼 자유결혼
  • 기간2018.09.24(월)
  • 시간18:00 - 19:30
  • 장소극장2
  • 대상만 7세 이상 입장 가능
  • 좌석466석
  • 가격 전석 20,000원
  • 예매홈페이지 / 콜센터 / 매표소
  • 문의1899-5566
  • 진행90분

갤러리

소개
60년 만에 돌아온 1958년 영화 자유결혼! 1950년대를 풍미한 최은희, 이미자, 조미령이 출연한 영화 '자유결혼'(감독 이병일)과 2017년 광주를 대표하는 제작진과 배우들이 만났습니다.

국립극장 제1회 창작 희곡 공모 당선작인 '자유결혼'(하유상 作)을 영화화 시킨 1958년 '자유결혼'에 더빙 연기, 전문 악사들의 연주, 폴리 음향을 결합하여 영화 더빙 쇼 < 자유결혼 >으로 재 탄생되었습니다.
시놉시스
의과대학교수인 고 박사에게는 혼기 찬 세 딸이 있다. 맏딸 숙희는 외교관과 결혼하지만, 신혼 첫날밤에 소박을 맞는 바람에 넋 나간 사람이 되어 2층에서 은둔 중이다. 차녀 문희는 막냇동생 성일의 가정교사 준철과 사랑에 빠지지만 집안의 반대에 부딪히자 음독자살을 기도하여 가족들에게 충격을 안겨준다.
막내딸 명희는 아버지의 연구실에서 근무하는 조수, 영수에게 사랑을 느끼지만 마음대로 되질 않아 속상해한다.
관람 포인트
자유연애를 구가하는 딸들의 반란을 통하여 6.25 전쟁 후 우리나라에 밀어닥친 신(新) 문화와 구(舊) 문화의 충돌을 통해 1950년대 한국 사회의 가치관, 젊은이들의 의식, 생활양식 등이 변화하는 과정을 재미나게 볼 수 있습니다.
최남현과 석금성이 부모로 등장하고, 최은희, 이민자, 조미령 등 50년대를 풍미한 인기 여배우들과 명배우 김승호를 추억할 수 있습니다.
광주 대표 배우들의 연기와 라이브 연주자들의 연주와 폴리 음향 효과 실연을 통해 실감 나는 영화 더빙 공연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제작 및 출연
제작
제작진을 나타낸 표
연출 임성재 음악 감독 임주신
조연출 김세형 안무 감독 김현재
영상 감독 임형덕 영상 오퍼 이준호
배우
작곡과 및 공연 내용 안내
이름 배역
윤미란 엄마(고박사 부인)
이명덕 고박사(아버지), 완섭
김옥경 숙희(첫째 딸), 완섭 엄마, 어린 꼬마
최보희 문희(둘째 딸), 야구하는 학생 3, 식모
조혜령 명희(셋째 딸), 야구하는 학생 1
이한별 승일(첫째 사위), 준철(가정교사), 영수(고박사 조수), 사진사, 야구하는 학생 2
김성관 폴리 아티스트
연주
제작진을 나타낸 표
Conductor 임주신 Drum 김민호
Piano 허가람 Keyboard 오세주
Bass 전사무엘 Violin 박은정
기타
  • 2018년 7월 1일부터 도서구입비·공연관람비 지출분은 추가로 100만 원의 소득 공제한도가 인정되고 공제율은 30%로 적용됩니다. (총 급여 7천만 원 이하 근로자에 한함 / 상세안내 바로가기)
  • 도서 · 공연비 소득공제 안내 자세히보기 +
  •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쾌적한 관람환경 조성을 위해 관람 등급, 중간 입장, 사진 촬영 등에 제한을 두고 있습니다. 객석 입장 규정을 숙지하지 못하여 발생하는 책임은 관객 본인에게 있으니, 이점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본 공연은 만 7세 이상 입장 가능합니다.
  • 예매티켓 수령 및 현장구매는 공연시작 1시간 전 부터 가능합니다. 객석 입장은 공연시작 30분 전부터 가능하며 공연 시작 후에는 입장에 제한 받을 수 있으니, 공연시작 10분 전 까지 반드시 입장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간정보

예술극장, 극장2

예술극장
극장2

SNS공유

ACC WEBZINE

웹진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 동의가 필요합니다.

수집내용

  1. 1. 수집이용목적: ‘웹진ACC’ 발송
  2. 2. 수집항목: 이메일 주소
  3. 3. 보유(이용)기간: 2년
  4. 4.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하지 않을 경우 ‘웹진ACC’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개인정보는 위 수집·이용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웹진을 포함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DM발송은 ACC홈페이지 회원가입을 통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