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ACC, ‘소장 자료‧음악’ 시민과 공유한다

작성
2023-05-24

조회   553

logo 보도자료 culture_logo
 
보도시점
배포 즉시 보도
배포
2023.5.24 (수)
ACC, ‘소장 자료‧음악’ 시민과 공유한다
- 문화전당, 27일 한국 잡지 디자인 실험 다룬 ‘아카이브 강연’
- 31일 음악가 한받 초청‧‧‧동아시아 저항 ‘음악 감상회’ 진행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소장한 자료(아카이브)와 음악을 시민과 공유하는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이강현)이 한국 잡지 디자인 실험을 다룬 ‘토요 아카이브 강연’과 동아시아 저항 음악 프로그램 ‘수요 음악 감상회’를 문화정보원B4 특별열람실에서 잇따라 개최한다.
 
먼저 오는 27일 디자인 저술가 전가경이 ‘계승과 반동: 한국 잡지 디자인 1976~1988’를 주제로 한국 잡지 디자인의 흐름을 살펴본다.
 
지난 1976년 3월 창간된 잡지 ‘뿌리깊은 나무’와 1988년 6월 첫 발간한 ‘보고서\보고서’를 시작과 끝으로 10여 년 간의 진취적인 한글 타이포그래피(활자를 배치하고 배열하고 효과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전반적인 활동)실험, 이미지 생산을 위한 사진가, 삽화가와 다채로운 협업 등을 중심으로 잡지 디자인 전개과정을 다룬다.
 
오는 31일엔 음악가 한받을 초청, ‘동아시아 자립음악: 3C(캠프Camp, 클럽Club, 콜렉티브Collective)’를 화두로 홍콩, 대만, 일본, 한국 등 동아시아 지역 음악 활동 이야기와 음악을 듣는다.
 
자립음악은 자본에 대항하고, 자본에 의해 쫓겨난 사람들의 편에서 연대하고 실천하는 음악이다. 한받은 2000년대 초중반부터 서울 홍대 앞에서 아마츄어증폭기로 활동, 두리반 강제철거 반대농성에 연대한 이후 ‘민중 엔터테이너 야마가타 트윅스터’로 활동하고 있다.
 
참가비는 무료다. 신청은 ACC누리집(www.acc.go.kr)에서 하면 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이강현 전당장은 “ACC는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ACC특별열람실을 운영하고 있다” 면서 “이곳 열람실에선 엘피(LP), 디브이디(DVD)와 같은 시청각자료 열람서비스 제공과 함께 아카이브 연구모임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며 많은 관심과 이용을 당부했다.

붙임

1. 아시아문화박물관 특별열람실 5월 프로그램 세부내용 끝.
담당 부서 연구조사과 책임자 과장 박기남 (062-601-4510)
담당자 주무관 김미정 (062-601-4527)

고객님께서 입력하신 예매자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예매자 정보
성명 ACC
성별
생년월일
연락처
이메일

ACC WEBZINE

웹진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 동의가 필요합니다.

수집내용

  1. 1. 수집이용목적: ‘웹진ACC’ 발송
  2. 2. 수집항목: 이메일 주소
  3. 3. 보유(이용)기간: 2년
  4. 4.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하지 않을 경우 ‘웹진ACC’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개인정보는 위 수집·이용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웹진을 포함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DM발송은 ACC홈페이지 회원가입을 통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ACC 집콕꾸러미 온라인 이벤트

확인된 정보가 일치하는지 확인하여 주시고 참여해주시기 바랍니다.

정보확인

  1. 이름: [미등록]
  2. 연락처: [미등록]
  3. 주소: [미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