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1960~70년대 꽃피운 한국 행위예술‧베트남 대중음악

작성
2023-11-16

조회   349

logo 보도자료 culture_logo
 
보도시점
배포 즉시 보도
배포
2023. 11. 16.(목요일)
1960~70년대 꽃피운 한국 행위예술‧베트남 대중음악
- 문화전당, 25일 ‘토요 아카이브 강연’‧‧‧태동기 한국 행위예술 소개
- 29일 ‘수요 음악 감상회’‧‧‧베트남 대중음악 주제로 열려
1960~70년대 한국 행위예술과 베트남 대중음악을 탐색하는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이강현)이 오는 25일 문화정보원 아시아문화박물관 특별열람실에서 ‘태동기 한국 행위예술’을 주제로 ‘토요 아카이브 강연’을 개최한다. 이어 오는 29일엔 같은 장소에서 1960~70년대 베트남 대중음악을 주제로 ‘수요 음악 감상회’가 열린다.
 
오는 25일 강연을 맡은 윤진섭 미술평론가는 ACC 문화정보원의 개관 프로젝트인 ‘한국의 행위예술 아카이빙 프로젝트’의 책임연구원으로 참여했다.
 
윤 평론가는 2014년 ACC 아카이빙 프로젝트 시작 후 10여 년 만에 ‘한국 실험미술 1960-70년대’로 구겐하임미술관에 전시되며 국제무대에 본격적으로 소개된 한국 아방가르드 미술의 미술사적 위상을 살펴본다.
 
이어 오는 29일에는 성공회대학교 신현준 교수가 ‘수요 음악 감상회’를 진행한다. 이날 감상회에서는 1965~1975년 사이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끈 ‘젊은 음악’이라는 뜻의 냑째(nhạc trẻ)와 ‘푸른 음악’이라는 뜻의 냑싸인(nhạc xanh)을 함께 들어본다.
 
프로그램 참가신청은 ACC 누리집(www.acc.go.kr)에서 가능하다. 참가비는 무료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이강현 전당장은 “올해 마지막으로 열리는 아시아문화박물관 특별열람실 프로그램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붙임

아시아문화박물관 특별열람실 11월 프로그램 세부내용. 끝.
담당 부서 연구조사과 책임자 과장 박기남 (062-601-4510)
담당자 주무관 김미정 (062-601-4527)

고객님께서 입력하신 예매자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예매자 정보
성명 ACC
성별
생년월일
연락처
이메일

ACC WEBZINE

웹진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 동의가 필요합니다.

수집내용

  1. 1. 수집이용목적: ‘웹진ACC’ 발송
  2. 2. 수집항목: 이메일 주소
  3. 3. 보유(이용)기간: 2년
  4. 4.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하지 않을 경우 ‘웹진ACC’를 받아보실 수 없습니다.
    개인정보는 위 수집·이용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웹진을 포함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DM발송은 ACC홈페이지 회원가입을 통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ACC 집콕꾸러미 온라인 이벤트

확인된 정보가 일치하는지 확인하여 주시고 참여해주시기 바랍니다.

정보확인

  1. 이름: [미등록]
  2. 연락처: [미등록]
  3. 주소: [미등록]